홈 > 뉴스

뉴스

정종복 경주 예비후보, '동해안발전본부 포항 이전' 철회 요구

경북도 '평가항목, 배점방식, 세부결과' 등 공개해야

기사입력 : 2016.02.17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정종복 새누리당 경주시 예비후보.(사진=은윤수 기자)

[헤럴드 대구경북=은윤수 기자]정종복 새누리당 경주시 예비후보는 경북도가 16일 발표한 동해안발전본부 포항 이전은 포항을 제외한 경주, 영천, 경산 등 동남권 타지역 주민들의 입장을 전혀 고려치 않은 것으로 심각한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고 17일 밝혔다.

정 예비후보는 "지금이라도 경북도는 동해안발전본부 이전지 포항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예비후보에 따르면 동해안발전본부 입지 선정 용역이 실시되고 있는 도중에 포항이 구)시청 부지를 경북도에 제공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며 경북도는 단순히 이전비용만을 고려한 채 포항에 동해안발전본부를 두기로 했다. 또 동해안발전본부를 향후 제2도청의 기능을 하는 기관으로 격상한다는 소문이 나돌았다.

정 예비후보는 "경북도의 16일 발표는 이런 소문이 단순한 소문이 아니라 이미 이전지를 결정해 놓고 형식적 절차만 밟았다는 것을 여실히 증명해주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 "포항의 접근성이 다른 도시에 비해 어떤 점에서 월등한지 밝혀야 한다"며 "평가항목 선정기준, 각 평가항목의 배점방식, 세부 결과 등을 도민들에게 상세하게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예비후보는 "동해안발전본부가 단순히 해양항만, 수산진흥, 독도정책 업무만을 담당한다면 포항 이전을 반대하지 않는다"며 "하지만 실질적인 제2청사의 기능을 하는 기관으로 격상되는 상황에서 포항이외 동남권 주민들의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하지 않는 것은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또 "경북도는 지금이라도 동해안발전본부 포항 이전 결정을 철회하고 동남권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야 할 것"이라며 "동남권 주민 전체의 의견을 수렴해서 객관적이고 공정한 절차에 의해 동해안발전본부 이전지를 선정할 것"을 강력 촉구했다.

yseun@heraldcorp.com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인사]대구지방경찰청◇ 경정 ▲ 홍보담당 이성균 ▲ 정보화장비기획계장 이무근 ▲ 장비관리계장 전철훈 ▲ 정보1계장 백승호 ▲ 정보2계장 변정섭 ▲ 정보3계장 임상우 ▲ 보안수사2대장 박종하 ▲ 112종합상황실 관리팀장 송병진 ▲ 112종합상황실 상황팀장 정영운 송도하 ▲ 수사1계장 김현국 ▲ 수사2계장 이종섭 ▲ 사이버범죄수사대장 손재우 ▲ 강력계장 최준영 ▲ 광역수사대장 이재욱 ▲ 마약수사대장 정현욱 ▲ 경비경호계장 김수철 ▲ 작전의경계장 안상진 ▲ 교통계장 안양수 ▲ 교통조사계장 엄홍수 ▲ 제1기동대장 서영진 ▲ 경찰특공대장 이규종 ▲ 중부경찰서 청문감사관 김기덕 ▲ 중부경찰서 112종합상황실장 배재경 ▲ 중부경찰서 경무과장 손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