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대구 대명2동 명덕지구 재개발 '탄력'…대림산업·고려개발·삼호 공사도급계약 승계 확약

기사입력 : 2016.09.20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대구 대명2동 명덕지구 주택재개발 조감도.[자료제공=대구 대명2동 명덕지구 주택재개발 조합]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대구 대명2동 명덕지구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이 국내 굴지 건설사들의 관심으로 탄력을 받게 됐다.

대명2동 명덕지구 주택재개발정비는 대구 남구 대명동 2017-2번지 일대에 지하2층~지상35층 규모로 조합원(562가구)과 일반분양(1227가구) 등 모두 1789가구의 아파트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20일 정비사업조합에 따르면 2008년 9월 정비구역지정 고시됐으며 2009년 2월 조합설립인가를 거쳐 지난 7월 정비계획변경 추가접수를 끝냈다.

단위세대 평면 및 가구(기존 1726가구에서 1789가구로 증가)수가 변경됐다.

지난 1일에는 시공사로 참여하는 E-편한세상 사업단(대림산업(주)·고려개발(주)·(주)삼호)과 공사도급계약 승계 확약식을 열었으며 건축심의를 준비 중이다.

이 사업지는 반월당 동성로 등 중앙 도심지와 인접하며 동아, 대구, 현대, 롯데 백화점 이용이 용이하다.

또 명덕초, 영선초, 경상중, 경북예고, 경북여고, 대구고교, 대구교육대 등이 근접거리에 있으며 특히 대구도시철도 1호선·3호선 더블 역세권이며 2호선과도 인접한 곳에 위치한다.

조합측 관계자는 "조합원간 소통과 준법운영으로 사업이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대다수 조합원들의 적극적인 참여 속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임장근 울릉도·독도해양과학[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울릉도 독도 주변 해양연구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해양과학 기지대장에 임장근(59) 박사가 취임했다.임대장은 “ 울릉도 독도 해양수산자원의 증·양식과 고부가가치 해양산업 육성을 위해 울릉도 근무를 지원했다."고 말했다..임장근 대장은 또 “생태계의 변화를 장기적으로 관찰, 분석함으로써 한반도의 아열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현상에 대해 알리고, 대안을 모색하는 일에도 게을리 하지않겠다.”며 취임포부를 밝혔다.경기도 화성출신인 임대장은 서울한성고등학교와 육군사관학교 36기 정치사회학과 4년수학,단국대 경제학과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