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영주 꽃 할매들이 끓인 메밀묵 14일부터 본격 시판

기사입력 : 2017.01.12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할매묵공장 준공식에서 장욱현 영주시장과 권분자 이사장등이 단체 기념촬영을 하며 공장의 발전을 기원하고 있다.(영주시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영주시가 도시재생 선도사업의 일환으로 설립한 영주동 구성마을의 할매묵공장에서 전통 방식으로 만든 메밀묵과 두부가 14일부터 일반에 시판된다.

할매손맛 진짜 메밀묵진짜 두부는 구성마을 할머니들이 영주에서 생산한 국산콩과 메밀만으로 옛날 가마솥에서 만들었다. 16명의 할머니들이 두부와 묵을 하루에 최대 100모씩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지난해부터 지역축제 등 각종 행사장과 공공기관 등에 납품한 결과 좋은 반응을 얻었다
. 두부는 1(500g)3,500, 메밀묵은 1(1,200g) 5,000원으로 시중가보다 저렴한 편이다.

할머니들은 오랜 기간 교육과 시행착오를 통해 최상의 맛을 찾아내는 제조방법을 터득했다
. 생산자가 바뀌더라도 같은 품질과 맛을 유지할 수 있도록 생산 과정별 매뉴얼도 갖췄다.

생산과 판매, 묵과 두부조 등 분업화를 통해 어르신들 건강에 무리가 없도록 합리적인 조직과 업무체계를 만들었다. 공장 내에는 쉼터와 커뮤니티 공간이 있어 일터에서의 즐거움과 자부심, 업무 만족도가 높다.

권분자 할매묵공장 이사장은 생산량은 대규모 두부공장을 따라 갈 수 없지만 두부와 묵에 부모의 마음을 담아 좋은 재료로 정성껏 만드는 게 강점이라고 말했다.

image
영주에서 직접생산한 국산콩과 메밀만을 사용해 전통방식으로 만들고 있다.(영주시 제공)

서병국 도시과장은
앞으로 학교급식 경로당 등 판매처를 꾸준히 확대해 어르신 일자리 창출의 성공적인 모델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kag@heraldcorp.com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독도수호 경비대원 고맙습니...[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무더운 여름, 뙤약볕에서 국토수호를 위해 땀 흘리는 독도 경비대원 여러분을 사랑합니다.농협중앙회 울릉군지부(지부장 최진수)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25일 독도 수호에 힘쓰고 있는 독도경비대를 방문해 위문품을 전달하고 이들을 위로 했다.이날농협은 300인분 상당의 돼지고기 200kg을 위문품으로 전달하고, 농협과 독도경비대의 상호 발전과 우호 증진을 위한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최진수 울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