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구미시,국제안전도시 공인 승인

대구·경북 최초, 국내 12번째 공인도시

기사입력 : 2017.07.10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구미시가 국제안전도시 공인 승인을 받아 사고와 손상으로인해 발생핡수 있는 경제적 비용을 줄일수 있게 됐다,(사진=구미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구미시가 국제안전도시 공인센터(스웨덴 스톡홀름)로 부터 공인을 위한 최종실사 결과 국제안전도시공인을 승인받았다고 10일 밝혔다.

현재 국내에는 11개 도시가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받았으며 대구?경북에서는 구미시가 최초로 공인을 받는 도시가 됐다.

국제안전도시는 사고와 손상으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위해 지역 사회 모든 구성원들이 지속적이고 능동적으로 노력하는 도시를 의미한다. 이번 구미시의 공인 숭인은 서류심사와 분야별 현장실사 평가 등을 통해 선정됐다.

구미시는 2014년 지역사회 안전도 진단을 통해 손상률과 시민안전에 관한 요구도를 조사했다.

이후 안전도시 기본계획 수립과 안전도시 조례제정 , 유관기관 간 네트워크 구축, 및 안전도시 협의회 와 실무 협의회 구성?운영, 국제안전도시 공인기준에 근거한 분야별 사업 프로그램 등을 수행해 왔다.

지난 3월 사전 예비실사에 이어 이번달 6일부터 이틀에 걸친 본 실사에서 다른 도시와 차별화된 사업과 각 부문별 협력기반 구축 등 모든 분야에서 실사단으로부터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남유진 구미시장은 이번 국제안전도시 공인 승인에 따라 사고와 손상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사회·경제적 비용을 줄일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국제적으로도 안전도시 이미지 창출과 더불어 국제적인 첨단산업의 중심지로서 국제경쟁력이 강화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구미시는 국제안전도시 공인센터와 협의해 금년 9월경 공인선포식을 개최해 국제안전도시 회원도시로서의 자격을 공식부여 받을 예정이다.

ksg@heraldcorp.com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LH 대구경북본부, 다자녀 전세임대 입주자 모[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LH(한국토지주택공사) 대구경북본부는 다음달 1일부터 17일까지 다자녀 가구를 위한 전세임대주택 입주자 모집 신청접수를 받는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다자녀 가구를 위한 지역 전세임대 공급물량은 총 227가구(대구권 103가구, 경북권 124가구)다.다자녀 전세임대는 미성년 2자녀 이상 무주택 가구로서 수급자 또는 차상위 계층이거나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70% 이하이고 국민임대주택의 자산요건을 충족하는 경우 신청이 가능하다.신청자 중 수급자(생계, 의료, 주거, 교육) 및 차상위 계층을 1순위, 그 외 가구를 2순위로 공급하며 동일 순위 내에서 경쟁이 있는 경우 자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