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상주시 정양리' 전국에서 가장 행복한 마을 뽑혀

기사입력 : 2017.09.19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대통령상을 받은 상주시 정양리 마을 주민들(사진제공=경북도)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 상주시 정양리가 전국에서 가장 행복한 마을로 뽑혔다.

이 마을은 지난 15일 대전 KT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제4회 행복마을만들기 콘테스트'에서 금상인 대통령상을 받았다.

이날 경연에서 정양리는 청년들의 창작댄스를 시작으로 아이들의 노래와 어르신들의 카드섹션 등 마을의 모든 연령대가 참여하는 다양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행사에는 전국 25개팀, 17개 시·군이 참가했으며 도는 상주 정양리 마을(이장 박종관)이 문화복지 부문에서 금상을, 문경시 농암면 궁터마을(이장 박찬문)이 경관·환경 부문에서 입선했다.

정양리는 총 67가구 149명의 주민들이 사는 시골마을이다.

15명의 아이들이 있고 주민 149명 중 47명이 귀농·귀촌인으로 명실상부한 귀농·귀촌 대표마을이다.

최영숙 경북도 농업정책과장은 "지난 두 달간 주민들이 낮에는 농사를 짓고 밤에는 함께 모여 콘테스트 연습에 매진 하느라 고생이 많았는데 좋은 결과로 이어져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LH 대구경북본부, 다자녀 전세임대 입주자 모[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LH(한국토지주택공사) 대구경북본부는 다음달 1일부터 17일까지 다자녀 가구를 위한 전세임대주택 입주자 모집 신청접수를 받는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다자녀 가구를 위한 지역 전세임대 공급물량은 총 227가구(대구권 103가구, 경북권 124가구)다.다자녀 전세임대는 미성년 2자녀 이상 무주택 가구로서 수급자 또는 차상위 계층이거나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70% 이하이고 국민임대주택의 자산요건을 충족하는 경우 신청이 가능하다.신청자 중 수급자(생계, 의료, 주거, 교육) 및 차상위 계층을 1순위, 그 외 가구를 2순위로 공급하며 동일 순위 내에서 경쟁이 있는 경우 자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