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영주에서 전국 최초 ‘항공정비기능대회’ 열린다

기사입력 : 2017.10.10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영주에서 전국 최초 항공정비기능대회가 열린다.

10일 영주시에 따르면 11일부터 3일간 경북항공고등학교(영주시 풍기읍 소재)에서 대회가 열리고 14일에는 인삼박물관에서 36.5° 영주 전국드론사진대회를 개최한다.

경북도와 영주시가 주최하고
()경북테크노파크와 경북항공고가 주관, 전국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11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 까지 전국에서 온 항공정비기능인 200여명이 개인 또는 단체별로 다채로운 경연을 벌인다.

고등부인 Basic Section에서는 Safty wire결선 등 3종목이, 일반부 Premium Section에서는 F-5 항공기 점검 등 4종목이 치러진다.

평가는 한국교통안전공단 및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위촉된 심사위원 9명이 종목별 난이도와 평가기준표에 의거 심사를 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대회는 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 대한민국 공군, 한국산업인력공단, 국제기능올림픽대회 한국위원회 등 5개 국가기관 및 정부 산하기관의 후원을 받아 개최된다.

대회위상이 한 컷 높아져 영주시가 항공정비인력 양성의 메카도시로 거듭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또한, “Exciting Flying in 영주라는 주제로 전국 드론동호인을 비롯해 300여명이 참가하는 '36.5° 영주' 전국드론사진대회는 드론 에어쇼를 시작으로 국립공원 소백산의 가을 정취를 담는 사진대회를 비롯해 드론전시·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이 대회의 특징은 주어진 시간 내에 사진을 촬영한 후 파일을 제출하여 평가하는 대회다. 전국에서 드론을 소재로 하여 개최하는 레이싱, 영상 공모전, 축구 등의 기존의 드론대회와는 차별성을 부각시켰다.

관계자는 이번 개최되는 전국항공정비기능대회는 단순한 행사의 개념을 넘어 항공정비의 저변 확대로 국내 항공정비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높이고,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드론을 소재로 지역의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고자 기획했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임장근 울릉도·독도해양과학[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울릉도 독도 주변 해양연구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해양과학 기지대장에 임장근(59) 박사가 취임했다.임대장은 “ 울릉도 독도 해양수산자원의 증·양식과 고부가가치 해양산업 육성을 위해 울릉도 근무를 지원했다."고 말했다..임장근 대장은 또 “생태계의 변화를 장기적으로 관찰, 분석함으로써 한반도의 아열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현상에 대해 알리고, 대안을 모색하는 일에도 게을리 하지않겠다.”며 취임포부를 밝혔다.경기도 화성출신인 임대장은 서울한성고등학교와 육군사관학교 36기 정치사회학과 4년수학,단국대 경제학과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