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영주 풍기인삼축제 준비 착착

기사입력 : 2017.10.10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영주시는 풍기인삼축제(1021~29)10여일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성공적인 행사를 위한 최종점검을 하는등 행사준비에 막바지 비지땀을 흘리고 있다.

시는 10일 풍기읍사무소에서 확대간부회의‘2017경북영주 풍기인삼축제 추진 점검회의를 잇따라 열고 그간 준비 상황과 행사 현장을 집중 검검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장욱현 영주시장을 비롯한 영주문화관광재단, 영주풍기인삼축제조직위원회, 영주시 관계자 등이 참석해 축제 성공개최를 위한 준비상황을 꼼꼼하게 살폈다.

올해는 대한민국 산림문화박람회(10.20~29.서천둔치)가 함께 개최돼 많은 관광객이 영주를 찾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행사장 안전관리부터 교통, 주차 등 관광객들의 불편해소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남은 기간 동안 미비점을 보완하고, 동일기간 진행되는 대한민국 산림문화박람회, KBS열린음악회, 영주사과축제 등 시너지 효과를 이룰 수 있도록 유관기관이 적극적으로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2017경북영주 풍기인삼축제는 풍기인삼 개삼터 고유제를 시작으로 전국우량인삼선발대회, 풍기인삼깎기경연대회, 풍기인삼경매, 풍기인삼 음식 만들기 및 시식, 풍기인삼캐기 체험장 운영 등 풍기인삼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선보인다.

또 주세붕 행차 재연, 뮤지컬 소백산 자락 사람들’, 소백산영주풍기인삼가요제 등 다채로운 볼거리도 마련돼 있다.

ksg@heraldcorp.com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롯데백화점 대구점, 평창동계[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롯데백화점 대구점 5층에 마련된 '평창 스토어'가 평창동계올림픽 기념품을 구입하려는 시민들의 발길이 크게 늘어나면서 각종 기념품의 하루 평균매출이 10배가량 늘었다. 20일 롯데백화점 대구점에 따르면 150만원 가량에 머물던 기념품 하루 판매액이 설 명절 연휴 기간에는 1000만 원을 넘어서는 올림픽 열기와 덩달아 기념품 판매도 크게 늘고 있다. 공식 마스코트인 '반다비와 수호랑' 인형은 매장에 진열하기 무섭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