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김상훈 의원, 대구 노숙인 1092명

기사입력 : 2017.10.13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대구지역 노숙인 규모가 수도권을 제외하고 전국 지자체 중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자유한국당 김상훈(사진)의원이 받은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 노숙인은 거리 노숙인 106, 생활시설 노숙인 986명 등 모두 109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서울(3591)과 경기도(1522)를 제외하면 전국 지자체 중 가장 많은 수치다.

경북지역은 357명인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의 거리 노숙인은 주로 중구(40), 북구(38), 동구(20)에 집중돼 있었으며 남성이 대부분(97)을 차지했다.

생활시설에 기거중인 노숙인의 경우 재활시설 637, 요양시설 235, 자활시설 114명으로 파악됐다.

노숙을 하게 된 계기로(거리 노숙인 기준), 38.1%'실직'으로 응답했고 가족해체(27.4%), 질병 및 사고(15.9%) 등을 다음 이유로 꼽았다.

김 의원은 "실직 및 질병에 따른 사회적 지위의 하락을 막기 위한 사회안전망 강화가 필요하다""촘촘한 복지서비스로 노숙으로 빠지는 길을 철저히 차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임장근 울릉도·독도해양과학[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울릉도 독도 주변 해양연구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해양과학 기지대장에 임장근(59) 박사가 취임했다.임대장은 “ 울릉도 독도 해양수산자원의 증·양식과 고부가가치 해양산업 육성을 위해 울릉도 근무를 지원했다."고 말했다..임장근 대장은 또 “생태계의 변화를 장기적으로 관찰, 분석함으로써 한반도의 아열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현상에 대해 알리고, 대안을 모색하는 일에도 게을리 하지않겠다.”며 취임포부를 밝혔다.경기도 화성출신인 임대장은 서울한성고등학교와 육군사관학교 36기 정치사회학과 4년수학,단국대 경제학과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