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칠곡군, 한티재~칠곡경북대병원역 버스노선 내년 1월부터 운행

기사입력 : 2018.12.04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칠곡군은 동명면 한티재에서 대구도시철도 3호선 종점구간인 칠곡경북대병원역을 왕래하는 버스를 내년 1월부터 운행한다. 버스노선도.(칠곡군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정종우 기자]경북 칠곡군은 동명면 한티재에서 대구도시철도 3호선 종점구간인 칠곡경북대병원역을 왕래하는 버스를 내년 1월부터 운행한다고 4일 밝혔다.

4일 군에 따르면 대구시에서 군위군으로 직통하는 팔공산 터널 개통 이후 동명면 기성리 상권이 위축돼 상인들이 매출 회복 차원에서 대구에서 한티재를 운행하는 버스투입을 대구시에 수 차례 요청한 바 있다.

이에 지난 10월 백선기 칠곡군수가 권영진 대구시장에게 건의해 시도간 상생협력사업으로 선정돼 대구시에서 칠곡군 요청을 수용하면서 운행에 들어가게 됐다.

이를 위해 칠곡군에서 버스를 투입하게 되며, 운행구간은 대구 칠곡경북대병원역에서 동명면 소재지를 거쳐 송림사와 가산산성 야영장, 한티성지를 경유해 한티재 휴게소까지 1일 왕복 4회 운행할 예정이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이번 버스 운행으로 전통사찰인 송림사와 가산산성 등을 방문하는 대구시민에게 편의를 제공하게 됐다"며 "관광기반 확충을 통한 관광객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jjw@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소백산서 30대 남성 등반객 부[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지난달 28일 낮 12시 25분쯤 소백산 연화봉에서 비로봉 방향 1.8㎞ 지점에서 혼자 등반에 나선 A(35·남.경기도 안산)씨가 빙판길에 미끄러져 넘어졌다.이 사고로 A씨는 발목 부위에 부상을 입었고 직접 갖고 있던 휴대전화로 119구조대에 도움을 요청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영주소방서 구급대는 응급처치한 뒤 A씨를 이송하기 위해 경상북도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