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안동 바이오산업단지에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 건립...2021년까지 1029억원 투입

기사입력 : 2019.02.20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안동 바이오산업단지에 건립될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 조감도(안동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안동시가 글로벌 백신산업의 허브 중심도시로 우뚝선다.

안동시는 20일 국가 차원의 백신 생산 및 공급 지원을 위해 오는 2021년까지 1029억 원을 투자해 풍산읍 괴정리 바이오산업단지 내에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를 건립한다고 밝혔다.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는 개발한 백신을 산업화하기에 앞서 임상시험을 위한 백신 제조를 지원·생산하는 시설로 BSL-3급 백신 원료제조시설을 갖추는 것이다.

BSL-3급 백신 원료제조시설은 메르스, 신종플루 등과 같이 고위험성 전염병도 취급 가능한 시설로 유사시 국가 기간시설로 활용할 수 있다.

백신 임상, 시제품 원료 및 완제품 생산 관련 장비 81194대도 도입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글로벌 GMP 규정에 적합한 시스템 구축은 물론 다양한 형태의 동물세포 배양 등 별도생산이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복안이다.

백신을 연구·개발하는 기업체에 최고 수준의 시설을 제공하고, 세계적인 수준의 임상용 백신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앞서 시는 2010년 경북바이오산업단지 준공을 시작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 L하우스 백신 공장, SK플라즈마 안동공장, 국제백신연구소(IVI) 안동 분원 등을 유치했다.

이러한 시설들과 연계해 백신산업 기반 확충 및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기초연구는 국제백신연구소(IVI)에서, 비임상은 2019년부터 추진하는 백신상용화기술지원센터에서, 임상은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에서 이뤄지는 백신 생산 전주기 지원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백신산업 클러스터의 완성과 발전을 위해 체계적 지원과 기업육성 및 유치에 힘쓰겠다"고 했다.

한편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는 조선시대 서원의 건축 요소를 가져와, 건물의 수평은 기와지붕을, 수직은 누각의 기둥을 표현해 건립될 예정이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 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막걸리 한 잔~"… 영탁 생일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영탁 막걸리’가 영탁의 생일인 13일 맞춰 출시했다.경북 예천군에 따르면 전통주 생산업체 농업회사법인 예천양조(주)(대표 백구영)에서 만든 '영탁 막걸리'가 서울 4개소와 경기도 6개소를 비롯해 전국 33개 대리점에 일제히 공급된다.영탁은 TV조선 ‘미스터트롯’ 본선 2차 대결 1대1 데스매치에서 강진의 ‘막걸리 한잔’을 열창해 전 국민적인 관심을 모았다. 이후 막걸리 모델 0순위로 떠오르며 실제 막걸리 광고모델로 발탁됐다.경북 지역에서 전통 막걸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