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안동 택시기본요금 다음달부터 12.5% 인상

기사입력 : 2019.02.26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안동 택시기본요금이 3월 1일부터 500원 인상된다.(안동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안동시 택시 기본요금이 다음달 1일부터 2800원에서 3300원으로 500(12.5%) 인상된다.

26일 시에 따르면 최근 관내 7개 법인택시와 개인택시 관계자 간담회를 갖고 310시부터 인상안을 시행하기로 했다.

택시요금은 지난 2013년이후 6년 만에 인상되며 거리요금은 100원당 139m에서 134m로 줄어든다.

다만, 시민 부담을 줄이기위해 구간 할증요금(4~7구간 134m200, 7이상 134m150)과 심야(0~4)와 시계 할증(20%)은 현행체계가 유지된다.

, 도청 신도시의 안동지역과 예천군 호명면은 시계 할증에서 제외됐다.

안동시 관계자는 이번 택시 기본요금이 인상된 만큼 업계 관계자들과 함께 시민과 지역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더욱 친절하고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LH 대구경북본부, 다자녀 전세임대 입주자 모[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LH(한국토지주택공사) 대구경북본부는 다음달 1일부터 17일까지 다자녀 가구를 위한 전세임대주택 입주자 모집 신청접수를 받는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다자녀 가구를 위한 지역 전세임대 공급물량은 총 227가구(대구권 103가구, 경북권 124가구)다.다자녀 전세임대는 미성년 2자녀 이상 무주택 가구로서 수급자 또는 차상위 계층이거나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70% 이하이고 국민임대주택의 자산요건을 충족하는 경우 신청이 가능하다.신청자 중 수급자(생계, 의료, 주거, 교육) 및 차상위 계층을 1순위, 그 외 가구를 2순위로 공급하며 동일 순위 내에서 경쟁이 있는 경우 자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