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안동 택시기본요금 다음달부터 12.5% 인상

기사입력 : 2019.02.26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안동 택시기본요금이 3월 1일부터 500원 인상된다.(안동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안동시 택시 기본요금이 다음달 1일부터 2800원에서 3300원으로 500(12.5%) 인상된다.

26일 시에 따르면 최근 관내 7개 법인택시와 개인택시 관계자 간담회를 갖고 310시부터 인상안을 시행하기로 했다.

택시요금은 지난 2013년이후 6년 만에 인상되며 거리요금은 100원당 139m에서 134m로 줄어든다.

다만, 시민 부담을 줄이기위해 구간 할증요금(4~7구간 134m200, 7이상 134m150)과 심야(0~4)와 시계 할증(20%)은 현행체계가 유지된다.

, 도청 신도시의 안동지역과 예천군 호명면은 시계 할증에서 제외됐다.

안동시 관계자는 이번 택시 기본요금이 인상된 만큼 업계 관계자들과 함께 시민과 지역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더욱 친절하고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코로나 19 청정지역 울릉도 뚫...[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유일 코로나 19 청정지역인 울릉도에 처음으로 확진자가 발생했다.25일 울릉군 에 따르면 울릉 인근 바다에 조업하러 온 제주 어민 A(62·제주 서귀포시)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A씨는 전날 울릉군 보건의료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그는 울릉 인근 바다에서 조업중 기침, 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여 24일 울릉도에 들어왔다.이 과정에서 A씨는 택시를 타고 울릉의료원으로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