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박명재 의원 ,철강산업 현안에 대한 입장문 발표...‘제철소 고로 조업정지 처분 재고해야’

기사입력 : 2019.06.12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국회철강포럼을 이끌고 있는 박명재 대표의원(포항남·울릉, 자유한국당)12일 최근 전개되고 있는 철강산업 현안들에 대하여 입장문을 발표했다.

박명재 의원은 최근 각 지자체들의 제철소 조업정지 처분에 대해 국가 기간산업을 초토화시킬 수 있는 졸속 행정처분이라며 각 지자체와 환경당국은 제철소 고로에 대한 조업정지 처분을 재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고로조업 중단이 현실화 되면 재가동에 최대 6개월이 결려 공급차질은 물론 경제적 손실이 엄청나기 때문에 신중하게 따져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고로정비과정에서 안전밸브(브리더)를 개방하는 것이 불법인지, 배출되는 물질이 얼마나 되고 성분은 얼마나 심각한지, 고로정비시 세계 모든 제철소가 시행하고 있는 브리더 개방이 아닌 다른 방법이 현존하는지 등을 따져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근 충남도는 제철소 고로(용광로)정비를 위해 안전밸브를 개방할 때 오염물질을 배출한다는 환경단체의 민원을 받아들여 고로 조업정치 10라는 행정처분을 내렸다. 전남도와 경북도도 같은 이유로 고로 조업정지 처분을 사전통보한 상황이다.

박 의원은 브리더 개방에 대한 대체기술이 없고 오염물질이 얼마나 배출되는지 확인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조업중단이라는 극단적 처방은 성급하고 과도하다과학적이고 기술적인 면에 기초한 사회적 합의를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 의원은 부산시의 중국 청산강철의 유치 가능성에 부정적인 의견을 보였다.

그는 중국 거대 스테인리스 업체의 국내진출 추진으로 국내 스테인리스 업체들이 고사위기에 처하면서 철강업계가 내우외환의 위기에 처해 있다기존산업 및 고용구조에 대한 국가차원의 종합적 고려를 우선해 청산강철 부산공장 투자검토를 백지화하라고 촉구했다.

박 의원은 청산강철의 한국 내 생산거점 마련이 현실화될 경우 저가제품 대량판매로 국내수요 전체를 잠식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미 공급과잉 상태로 조업률이 70%에도 미치지 못하는 국내 스테인리스 냉연업계는 고사되고 실업률 상승 등 국가경제에 크나큰 악영향을 미칠 것이 명백하다며 부산시의 결단을 촉구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독도수호 경비대원 고맙습니...[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무더운 여름, 뙤약볕에서 국토수호를 위해 땀 흘리는 독도 경비대원 여러분을 사랑합니다.농협중앙회 울릉군지부(지부장 최진수)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25일 독도 수호에 힘쓰고 있는 독도경비대를 방문해 위문품을 전달하고 이들을 위로 했다.이날농협은 300인분 상당의 돼지고기 200kg을 위문품으로 전달하고, 농협과 독도경비대의 상호 발전과 우호 증진을 위한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최진수 울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