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코호트 격리시설 사수하자"…상주시, 감염 확산 방지 '안간힘'

기사입력 : 2020.03.11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조성의 상주시장 권한대힝(왼쪽 두번째)과 간부공무원들이 코호트 격리시설 에 게시물을 붙이고 있다.(사진=상주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상주시는 11일 코호트 격리에 들어간 노인요양원등 집단시설의 감염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다중 수용시설에서 감염자가 발생할 경우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코호트 격리는 환자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노인 등 취약계층이 밀집한 시설을 미리 격리해 감염을 막는 조치다.

상주시는 지난 315번째 확진자가 나온 이후 8일째 추가 환자가 없는 상태다.

시는 상주보림원·천봉산요양원 등 노인요양시설과 장애인시설 등 29곳 종사자 569, 입소자 972명이 예방적 코호트 격리 중이다.

오는 22일까지 종사자와 입소자 모두 외부 출입이 금지되고 있다.

상주시는 대상자들이 격리 기간을 무사히 넘길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격리 시설마다 충전식 분무기 1대씩을 전달하고 소독약품 20L짜리 50상자를 배부했다.

매일 소독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격리 상태여서 외부 방역업체가 들어갈 수 없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580만원 상당인 분무기는 시민 성금으로 구입했고, 소독약품은 금복주 측에서 기증했다.

최근 상주상무프로축구단 전세진 선수가 기탁한 라면 52상자와 음료수 30상자, 60상자를 배부했다. 간식 역시 챙기고 있다.

토리식품이 기증한 호박죽과 팥죽 각각 30상자를 시설마다 전달했고, 격리된 종사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6만원 상당의 전통시장 상품권 등을 나눠줬다.

종사자의 임시 숙소도 지원했다. 시는 한 노인복지시설의 남자 직원 10여 명이 숙소가 없어 어려움을 겪자 컨테이너 2동을 설치해 해결했다.

체계적이고 신속한 지원을 위해 각 부서장들을 시설별 담당자로 지정했다.

애로사항을 파악해 해결하고 발열·기침 등 유증상자가 있을 경우 즉시 조치해 코로나19 확산을 막으려는 시의 강력한 조치다.

조성희 상주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 종식을 위해서는 시설 등에서 발생하는 집단 감염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코호트 격리시설에서 더는 환자가 나오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LH 대구경북본부, 다자녀 전세임대 입주자 모[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LH(한국토지주택공사) 대구경북본부는 다음달 1일부터 17일까지 다자녀 가구를 위한 전세임대주택 입주자 모집 신청접수를 받는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다자녀 가구를 위한 지역 전세임대 공급물량은 총 227가구(대구권 103가구, 경북권 124가구)다.다자녀 전세임대는 미성년 2자녀 이상 무주택 가구로서 수급자 또는 차상위 계층이거나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70% 이하이고 국민임대주택의 자산요건을 충족하는 경우 신청이 가능하다.신청자 중 수급자(생계, 의료, 주거, 교육) 및 차상위 계층을 1순위, 그 외 가구를 2순위로 공급하며 동일 순위 내에서 경쟁이 있는 경우 자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