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헤럴드 포토]해무에 쌓인 울릉도 망향봉

기사입력 : 2020.06.13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주말인 13일 오후, 경북 울릉군 사동 울릉공항 건설현장에서 바라본 도동 망향봉(해발 316m)과 울릉항 일대에 가득 낀 해무가 장관을 이루고 있다.

1883년 울릉도로 이주했던 54명의 개척민들이 8월 보름이면 이곳에 올라 멀리 고향땅을 향해 절을 했다는 사연이 깃들어 있어 망향봉이라고 부른다.

image
.
image
.
image

이곳은 일출과 일몰 풍경으로도 유명하다. 밤에는 어화(漁火; 오징어잡이 배의 불빛)의 장관이 펼쳐진다. (사진=독자제공)

image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경주 외동읍 입실천, 해바라기[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경북 경주시 외동읍 입실리를 동·서로 가로지르는 '입실천' 주변이 최근 해바라기 정원 및 깨끗한 친수공간으로 탈바꿈해 시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이곳은 지난 4월 말 2500여평에 해바라기를 식재 했으며 2개월 가량 지난 현재 해바라기가 만발해 화사한 모습으로 시민들을 맞이하고 있다.또 본동교에서 영수교까지 길이 500m 구간에 호안정비를 하고 낙차보를 설치했으며 단절된 제방도로를 연결해 주민들의 불편함과 애로사항을 개선했다. 장상택 외동읍장은 "최근 입실천 둔치에 해바라기를 식재하는 등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