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70대 수원 확진자 다녀간 경북영주 지역사회 발칵...동선파악 긴급 방역 소독,만일의사태 대비

기사입력 : 2020.06.17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영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 방지를 위해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경기도 수원시에 사는 코로나19 확진자 A (73)씨가 영주 지역 식당과 숙박시설 등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역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17일 영주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일 근육통과 기침 등 코로나19 증상이 의심되는 데도 10일 자가용으로 영주에 도착, 봉현면에 있는 거기 호텔과 산내음 식당을 이용한 뒤 11일 경기도 수원으로 돌아갔다.

이후 지난 14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A씨가 이튿날인 15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경기도 수원시가 영주시 접촉자와 동선을 추적, 통보하면서 조사가 이뤘다.

16일 이 사실을 통보를 받은 영주시 보건소는 CCTV 등을 확인, A씨의 동선을 파악하고 접촉자 2(식당 주인과 종업원)과 식당 이용자 5, 모텔 종업원 2명 등 9명에 대한 검체를 체취,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했다.

다행히 17일 오후 8시현재 1차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영주시는 A씨가 다녀간 식당과 숙박업소등에 대해 긴급 방역,소독을 마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영주시 보건소 관계자는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모두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앞으로 추가 검사를 통해 확진 여부를 파악하겠다"고 했다.

그는 또 혹시나 모를 A씨와 동선이 겹치는 시민 중 피로감과 두통, 발열, 호흡기 및 소화기 증상이 있다면 보건소를 방문해달라고 당부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울릉도에 헬기뜬다... 4월부터[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울릉공항건설추진이 장기간 표류중인 가운데 오는 4월부터 영덕~울릉간 헬기가 운항된다.경북 예천이 본사인 스타항공우주(대표이사 조재성)가 영덕과 울릉을 잇는 하늘길에 관광헬기를 띄우기 위해 지난해 하반기 14인승 헬기로 11차례 시험비행을 했다. 헬기 9대를 보유하고 있는 스타항공우주 는 행정기관 등에 소방헬기 등을 빌려주는 회사다.이 회사는 그동안 울릉도 헬기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