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경북북부 11개 시·군 관광활성화 위해 한마음 한뜻..안동서 '관광 활성화 위한 상생협약' 체결

안동서 '경북관광 활성화 위한 상생협약' 체결

기사입력 : 2020.06.18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안동시는 18일 오후 2시 안동시청 대동관 낙동홀에서 경상북도와 인근 10개 시·군(영주, 상주, 문경, 의성, 청송, 영양, 영덕, 예천, 봉화, 울진), 한국관광공사, ㈜하나투어와 함께 경북관광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안동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북부지역 11개 시·군이 관광활성화를 한자리에 모였다.

안동시는 18일 경북도와 북부지역 11개 시·, 한국관광공사, 하나투어 관계자가 시청 대동관 낙동홀에서 '경북관광 활성화를 위한 상생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 참여한 북부지역 11개 시·군은 안동, 영주, 상주, 문경, 의성, 청송, 영양, 영덕, 예천 봉화, 울진 등이다.

이들 기관·단체는 경북관광 활성화를 위한 방안 모색 및 협업사업 발굴, ·군 협업사업 추진을 위해 관광상품 공동개발 및 홍보·마케팅 지원, 관광 정보 통합안내, 관광 컨설팅·종사자 교육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관광공사를 통한 공동 홍보와 마케팅 협력, 대형여행사(하나투어) 플랫폼 관광상품 소개 및 공동 활용 사업에도 힘을 모은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안동을 비롯해 인근 11개 시·군이 상생·발전할 수 있도록 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특히 관광거점도시인 안동이 경북관광 활성화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안동시는 지난 1월 문화체육관광부가 선정한 관광거점도시에 선정됐다.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간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관광수용태세 개선, 스마트 관광시스템 구축, 해외 홍보·마케팅 등 다양한 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지난 5월에는 글로벌 관광거점도시 육성을 위해 한국관광공사와 5개 관광거점도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안동시는 앞으로 시·군 협업사업을 주도적으로 추진해 경북 관광 활성화뿐만 아니라, 관광거점도시 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울릉도에 헬기뜬다... 4월부터[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울릉공항건설추진이 장기간 표류중인 가운데 오는 4월부터 영덕~울릉간 헬기가 운항된다.경북 예천이 본사인 스타항공우주(대표이사 조재성)가 영덕과 울릉을 잇는 하늘길에 관광헬기를 띄우기 위해 지난해 하반기 14인승 헬기로 11차례 시험비행을 했다. 헬기 9대를 보유하고 있는 스타항공우주 는 행정기관 등에 소방헬기 등을 빌려주는 회사다.이 회사는 그동안 울릉도 헬기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