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헤럴드 포토]천상의 화원 소백산 의 초여름 풍경

기사입력 : 2020.06.24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연화봉~제2연화봉 능선(소백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
image
소백산 여름 야생화 범꼬리(소백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한국의 알프스로 불리는 소백산에 짙은 초록빛 싱그러움이 내려앉았다.

능선을 따라 펼쳐지는 드넓은 초원의 야생화 군락은 '사운드 오브 뮤직'의 초원에 와있 는 듯 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소백산국립공원 주봉인 비로봉 일원에는 살아 천년 죽어 천년이란 4000본의 주목군락(천연기념물 제244)은 강한 바람과 겨울철 강설로 줄기가 비틀리고 휘어진 가지의 모습이 기하학적이다.

여름 휴가철이면 지천으로 깔려 있는 꽃밭을 걷게 되는 소백산은 겨울을 뺀 나머지 계절엔 철마다 꽃을 피워내 천상의 화원'에 비유되기도 한다.

image
백당나무 꽃과 능선 풍경(소백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경주 외동읍 입실천, 해바라기[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경북 경주시 외동읍 입실리를 동·서로 가로지르는 '입실천' 주변이 최근 해바라기 정원 및 깨끗한 친수공간으로 탈바꿈해 시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이곳은 지난 4월 말 2500여평에 해바라기를 식재 했으며 2개월 가량 지난 현재 해바라기가 만발해 화사한 모습으로 시민들을 맞이하고 있다.또 본동교에서 영수교까지 길이 500m 구간에 호안정비를 하고 낙차보를 설치했으며 단절된 제방도로를 연결해 주민들의 불편함과 애로사항을 개선했다. 장상택 외동읍장은 "최근 입실천 둔치에 해바라기를 식재하는 등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