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교육

교육

대구가톨릭대 심리학과 학생들, 한국심리학회 학회지 논문 게재

기사입력 : 2020.06.28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한국심리학회 학술지에 연구결과를 게재한 대구가톨릭대 심리학과 학생들 오세림(왼쪽부터), 성민지, 서우영, 이가영, 윤정빈, 유경빈.[대구가톨릭대 제공]

[헤럴드경제(경산)=김병진 기자]대구가톨릭대 학부생들이 저명 학술지에 논문을 발표해 화제가 되고 있다.

대구가톨릭대 심리학과 4학년 유경빈, 성민지, 윤정빈, 오세림, 서우영 학생과 졸업생(15학번) 이가영씨(지도교수 허창구)는 '대학생의 작은 사치 동기가 역기능적 소비행동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연구를 진행했다.

이 연구 결과는 (사)한국심리학회의 2020년 5월 학회지에 게재됐다.

이번 연구는 2019학년도 1학기 '심리연구방법론' 교과목 실습 과정에서 시작됐다.

이 수업을 수강했던 유경빈 학생 등 6명이 팀을 만들어 최근 소비행동 중 하나인 '작은 사치'가 실제로 어떤 심리학적 영향을 미치는 지에 대해 연구를 했다.

대학생 300명을 대상으로 직접 실시한 설문조사와 국내외 관련 연구를 종합적으로 분석했다.

그 결과 작은 사치가 일시적으로는 스트레스 해소 등의 효과가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충동구매와 강박구매로 이어져 소비자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유경빈 학생은 "코로나19 사태로 대외활동이 위축되면서 작은 사치 소비행동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연구결과가 현명한 소비행동, 긍정적인 방법을 통한 스트레스 해소법을 찾는 기초자료로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코로나 19 청정지역 울릉도 뚫...[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유일 코로나 19 청정지역인 울릉도에 처음으로 확진자가 발생했다.25일 울릉군 에 따르면 울릉 인근 바다에 조업하러 온 제주 어민 A(62·제주 서귀포시)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A씨는 전날 울릉군 보건의료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그는 울릉 인근 바다에서 조업중 기침, 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여 24일 울릉도에 들어왔다.이 과정에서 A씨는 택시를 타고 울릉의료원으로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