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경북 영덕 등 비피해 속출…동해안 시간당 최대 50㎜ 물폭탄 떨어져

기사입력 : 2020.07.24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24일 새벽께 경북 영덕군 강구면 오포리 일대가 폭우로 물에 잠겨 소방당국이 배수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경북소방본부 제공]

[헤럴드경제(대구경북)=김병진 기자]대구경북지역에 많은 비가 내려 피해가 속출했다.

24일 경북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30분께 부터 호우경보가 발효된 영덕, 포항, 울진에는 시간당 10∼50㎜의 강한 비가 내려 도로와 주택 침수 등 피해 신고가 잇따랐다.

영덕에는 호우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밤새 폭우가 내려 강구면 일대가 침수돼 주민 136명이 긴급히 마을회관 등 안전지대로 대피했다.

강구면 오포리에서는 오전 2시 9분께 자동차를 운전하던 한 여성(47)이 침수로 차 안에 고립됐다가 119구조대에 의해 구조됐다.

이날 오전 8시 현재 경북소방본부로 접수된 비 피해는 침수로 인한 고립자 구조 7건, 안전조치 53건, 배수지원 35곳(4848t) 등 지원을 했다.

대구에서도 비 피해 신고가 여러건 접수됐다.

대구시에 따르면 23일 오후 10시 9분께 달성군 다사읍 매곡리의 한 공사장 가벽이 쓰러져 소방당국이 복구했으며 이보다 앞서 오후 8시 26분께는 북구 국우동의 공사장 펜스가 쓰러졌다.

또 24일 오전 4시 10분께는 남구 상동교 지하차도 하단에서 두산교까지 양방향 500m 구간이 침수됐으며 신천동로 무태교∼칠성교∼동신교 4.8㎞ 구간도 한때 침수돼 차량 교통이 통제됐다.

기상당국에 따르면 지난 22일부터 24일 오후 6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영덕 246.2mm, 울진 230.9mm, 문경 181.6mm, 영주 147.4mm, 경주 144.5mm, 상주 118.7mm, 구미 116.1mm, 포항 114.9mm, 청송 114.0mm, 대구 111.8mm 등이다.

대구지방기상청 관계자는 "25일 아침까지 경북북부동해안은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 안팎의 강한 비와 15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며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남진복 경북도의원, 지역 현안[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도의회 남진복 의원(울릉, 농수산위원장)이 왕성한 도의정 활동을 벌이면서 지역구인 울릉도 현안챙기기 행보에 속도를 내며 성과를 보이고 있다. 경북도 의회 농수산위원장인 남 의원은 지난 6일 도의회를 통과한 ‘2021년도 제1회 추가경정 예산’에서 울릉군 현안 사업비가 대폭 반영되도록 물밑작업을 벌여온 것으로 확인 됐다.님의원의 이번 역할로 대형 카페리여객선 취항에 따른 포항영일만항 여객선터미널 시설비 5억원(총사업비 10억원), 도동1리 경로당 여가시설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