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경북의성군민들 "통합신공항 무산되면 군위군에 구상권등 책임 묻겠다“

기사입력 : 2020.07.26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경북 군위군 우보 또는 군위군 소보·의성군 비안으로 이전될 대구통합공항 조감도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는 경북 의성군 주민들은 통합신공항 유치가 무산되면 군위군을 상대로 구상권 청구 등 소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의성군은 26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와 관련해 국방부에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를 선정하라고 촉구했다.

이는 후보지 선정을 위한 주민투표 이후 6개월 넘게 답보상태를 거듭해온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이 지난 3이전부지 선정위원회가 열렸음에도 그 답답함이 해소되기는커녕 오히려 가중된 데 따른 것이다.

의성군은 이날 입장 문을 통해 "4개 지자체가 합의를 거치고 숙의형 시민의견조사와 주민투표까지 실시해 공동후보지가 선정됐지만 국방부는 주민투표 결과대로 이행하지 않고 또다시 지자체 합의를 요구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이어 "관련 기관의 합의와 법적 절차를 거친 사업이 무산된다면 법치국가의 질서를 정부 스스로 거스르는 결과가 될 것이다"며 "특히 민주주의 꽃인 투표 결과를 무시한다면 향후 타 지자체에서 이 같은 사례를 답습할 것이고, 이는 민주주의의 근간을 뒤흔드는 선례로 남을 것이다"고 지적했다.

의성군은 "지속가능한 발전이야말로 두 지역 주민들의 가장 절실한 소망이며, 의성과 군위의 상생·협력만이 후손들에게 당당할 수 있는 유일한 해답"이라며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은 합의 내용이 다소 부족하더라도 기존에 동의한 합의 정신에 따라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이미 우보 후보지를 재선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수차례에 걸쳐 분명히 밝혔다"면서 "따라서 지금은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만이 군위의 미래를 위한 최선의 선택"이라며 탈락된 우보 단독후보지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 것도 주문했다.

통합신공항이 무산되면 그 후폭풍에 대해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의성군은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 무산으로 이 모든 것을 한 번에 잃게 된다면 관련 기관과 대구·경북민 모두 물질적, 정신적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게 될 것임이 자명하다", "이는 걷잡을 수 없는 사회적 갈등을 불러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통합신공항 유치를 위해 지난 4년 간 의성군민들의 피 땀 어린 노력과 기대는 눈물겨웠고, 재원 또한 적지 않게 투입됐다""이전사업 무산 시 의성군민들의 물질적·정신적 피해에 대한 관련기관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손해배상과 행정소송 등 다양한 법적 대응을 통해 의성군의 피해에 대한 정당한 보상을 반드시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위군 공무원노동조합은 성명을 내고 통합신공항에 대한 결정은 오로지 군민들 선택 영역이며 누구도 강요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공항 발전도 군민과 함께하며 공항 소음도 군민이 감내할 사항으로 이는 외부세력이 결정할 일이 아니다더는 군민을 분열하는 행위를 멈추라고 촉구했다.

국방부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는 지난 3일 통합신공항 부지와 관련해 단독후보지에 대해 부적합 결정을 내리고 공동후보지 적합 여부 판단을 이달 말까지 미뤘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효성중공업, '해링턴 플레이스...[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효성중공업이 오는 24일 대구 동구 신암북로 일원에 공급하는 '해링턴 플레이스 동대구'의 견본주택을 오픈하고 본격적인 분양에 들어간다.이 단지는 동구 신암6구역을 재개발 하는 아파트로 지하2층~지상15층, 전용면적 39~84㎡, 총 1265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중 740가구가 일반분양 된다. 일반분양 물량의 타입별 가구수는 59㎡ 49가구, 74㎡A 138가구, 74㎡B 27가구, 84㎡A 296가구, 84㎡B 181가구, 84㎡C 49가구다.'해링턴 플레이스 동대구'는 KTX동대구역, 대구 1호선,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