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뿔난 의성군민 청와대·국방부 방문...공동후보지 조속선정 촉구

기사입력 : 2020.07.27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27일 통합신공항의성군유치위가 청와대 앞에서 공동후보지 선정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통합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통합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이하 의성유치위)와 의성군민 40여 명은 27일 오전 11시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숙의형 시민의견조사 결과를 토대로 주민투표까지 마쳤는데 왜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를 선정하지 않는냐"며 국방부를 성토했다.

유치위는 성명서를 통해 통합신공항이 소멸지수 1, 2위를 다투는 의성과 군위의 생존이 달린 문제로 정부의 도움이 꼭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의성유치위는 이날 청와대 관계자에게 '문재인 대통령에게 공동후보지 선정을 도와달라'는 호소문도 전달했다.

의성유치위는 이어 이날 오후 2시 국방부를 찾아 공동후보지 선정을 위한 대책 마련과 조속한 이행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민주주의 꽃인 주민투표로 결정된 공동후보지를 통합신공항 이전지로 빨리 확정 발표하라"고 촉구했다. 의성유치위는 국방부 관계자에게 '공동후보지 선정을 강행하라'는 성명서도 전달했다.

신시호 위원장은 주민 숙의형 논의를 거쳐 실시한 주민투표를 무시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일이라며 이를 수수방관한다면 현 정부와 국방부의 오점으로 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image
27일 통합신공항의성군유치위가 국방부를 방문해 관계자에게 통합신공항 선정 성명성를 전달하고 있다(의성군유치위원회 제공)

한편 의성군이 27일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 문제와 관련, 군위군을 상대로 법적 조치에 착수했다.

군은 이날 대구지방법원에 군위군(대표자 김영만 군위군수)을 피고로 한 '유치신청 절차이행 청구의 소'를 제기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효성중공업, '해링턴 플레이스...[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효성중공업이 오는 24일 대구 동구 신암북로 일원에 공급하는 '해링턴 플레이스 동대구'의 견본주택을 오픈하고 본격적인 분양에 들어간다.이 단지는 동구 신암6구역을 재개발 하는 아파트로 지하2층~지상15층, 전용면적 39~84㎡, 총 1265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중 740가구가 일반분양 된다. 일반분양 물량의 타입별 가구수는 59㎡ 49가구, 74㎡A 138가구, 74㎡B 27가구, 84㎡A 296가구, 84㎡B 181가구, 84㎡C 49가구다.'해링턴 플레이스 동대구'는 KTX동대구역, 대구 1호선,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