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의성군 반발로 통합신공항 이전지부지 선정위 2주연기 …사업 지연 우려

기사입력 : 2020.08.13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조감도.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 확정을 위한 절차가 갑자기 연기됐다.

국방부는 13~14일 개최할 예정이었던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실무위원회와 선정위원회를 2주 연기한다고 13일 밝혔다.

의성군이 불참 의사를 통보하자 국방부가 당일 오전 갑자기 회의를 미루기로 결정한 것이다.이 때문에 또다시 사업 지연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정확한 연기사유는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의성군은 공항 이전에 따른 각종 혜택이 군위군에 쏠려있다고 지적하며 의성군에도 그에 부합하는 인센티브를 줘야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영외관사, 민항터미널 등 상당한 인센티브가 군위군 몫으로 돌아가자, 실제로 의성군민들 사이에서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단 점을 의식한 것이다.

앞서 의성군은 지난달 30일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군위군의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을 이끌어내기 위해 제시한 5개의 인센티브 제공에 대해 반발해 왔다.

민항 터미널·공항진입로·군 영외 관사의 군위군 배치를 비롯해 공항신도시(배후산단 등) 군위·의성 각 330조성 대구경북 공무원연수시설 군위군 건립 군위 관통도로 건설 군위군의 대구광역시 편입 등이다.

실무위가 연기되면서 오는 14일 이전지 확정을 발표하려던 선정위 역시 미뤄지게 됐다.

이에 따라 이전지가 확정된 뒤 추진하려했던 공항 기본계획수립용역 발주 등 후속 절차도 늦춰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군위군 관계자는 국방부가 갑자기 실무위 회의를 연기해 크게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국방부와 대구시, 경북도 등은 앞으로 2주간 의성군을 설득하기 위한 지원사업 검토에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도는 ‘1조원 규모 관광단지 의성 조성등 의성군을 위한 지원사업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인사]대구지방경찰청◇ 경정 ▲ 홍보담당 이성균 ▲ 정보화장비기획계장 이무근 ▲ 장비관리계장 전철훈 ▲ 정보1계장 백승호 ▲ 정보2계장 변정섭 ▲ 정보3계장 임상우 ▲ 보안수사2대장 박종하 ▲ 112종합상황실 관리팀장 송병진 ▲ 112종합상황실 상황팀장 정영운 송도하 ▲ 수사1계장 김현국 ▲ 수사2계장 이종섭 ▲ 사이버범죄수사대장 손재우 ▲ 강력계장 최준영 ▲ 광역수사대장 이재욱 ▲ 마약수사대장 정현욱 ▲ 경비경호계장 김수철 ▲ 작전의경계장 안상진 ▲ 교통계장 안양수 ▲ 교통조사계장 엄홍수 ▲ 제1기동대장 서영진 ▲ 경찰특공대장 이규종 ▲ 중부경찰서 청문감사관 김기덕 ▲ 중부경찰서 112종합상황실장 배재경 ▲ 중부경찰서 경무과장 손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