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독도 주권 관리 방안모색...경상북도 독도위원회 세미나

기사입력 : 2020.08.14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독도물골가는길의 가파른 서도계단(사진=김성권 기자)

[혜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상북도 독도 위원회 하계 세미나가 17일 오후 포항공대 국제관에서 열린다.

'한·일 관계 정체기 환 동해의 평화와 독도 주권 관리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세미나는 대구대학교 영토 평화연구소(소장 최철영 교수)주관으로 진행된다.

경색된 한·일관계의 회복을 위한 방안과 위기의 한일관계 속에 경북도의 독도 주권 관리방안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정재정 경상북도 독도 위원해 위원장 (광주 과학기술원 석좌교수)은 이날 기조 발제에서 한일 관계의 위기, 어디로 갈 것인가?’ 라는 강연을 통해 최근의 한·일 관계는 빙하기라고 표현이 나올 정도로 냉각기가 지속되고 있는데, 이는 양국 모두에게 백해무익하다.”고 설명한다.

image
독도물골 샘터(헤럴드 DB)

또한 한·일 양국의 역사 화해를 위해 평화 공영의 역사인식 수립과 화해 도모가 필요하며, 이를 위해 과거사 현안은 법적처리보다는 역사적 처리를 모색하고 수백만 명 규모의 청소년 교류, 경제공동체, 한일 해저터널과 같은 대규모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한다.

이어진 주제발표에서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는
일본의 해양정책과 독도주변최근 상황대응 ”, 이정태 경북대 교수가 '독도주변 중국선박 어업실태와 한국의 대응' 박재헝 경북대교수는 '독도 물골의 관리문제와 복원사업의 필요성에 대해 각각 발표한다.

먼저 독도를 둘러싼 중·일의 태세에 대한 우리의 대응을 논의하고, 현안문제인 독도의 물골 정비에 대해 도와 머리를 맞대고 과학적 조사를 통한 주권국의 권리행사를 중심으로 다양한 의견을 주고받는다.

박재홍 교수는 서도의 물골은 독도의 유일한 식수원으로서의 가치도 중요하지만, 물골 내의 원생생물 연구에도 중요한 가치를 지닌다.”, “현재 방치된 서도의 물골을 정비해 원생생물 발굴 및 분자계통적 분석을 통해 원생 생물의 다양한 데이터를 구축하는 등 독도의 지리학적 특성 규명에 나서야한다.”고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

image
독도 천장굴 모습(사진=김성권 기자)

이날 독도물골의 관리문제와 복원사업의 필요성에 대한 토론회에는 박찬홍 한국 해양과학기술원 독도센터장, 장채식 경상북도 독도해양정책과장, 김윤배 울릉독도 연구기지 대장등이 참여한다.

경북도 김성학 해양수산국장은 현재 동·서도에 담수화 시설이 설치돼 있고, 또 이전에 비해 접안율도 높아져 생수도 이용이 가능하게 되어 물골이 식수원으로서 역할이 감소하면서 방치된 점이 있었다.”세미나에서 논의될 사항을 적극 수용해 물골을 생태계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관리해 나가고, 이를 위해 장기적이고 종합적인 조사 로 독도문제를 자연 과학적 접근을 통해 실리를 찾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인사]대구지방경찰청◇ 경정 ▲ 홍보담당 이성균 ▲ 정보화장비기획계장 이무근 ▲ 장비관리계장 전철훈 ▲ 정보1계장 백승호 ▲ 정보2계장 변정섭 ▲ 정보3계장 임상우 ▲ 보안수사2대장 박종하 ▲ 112종합상황실 관리팀장 송병진 ▲ 112종합상황실 상황팀장 정영운 송도하 ▲ 수사1계장 김현국 ▲ 수사2계장 이종섭 ▲ 사이버범죄수사대장 손재우 ▲ 강력계장 최준영 ▲ 광역수사대장 이재욱 ▲ 마약수사대장 정현욱 ▲ 경비경호계장 김수철 ▲ 작전의경계장 안상진 ▲ 교통계장 안양수 ▲ 교통조사계장 엄홍수 ▲ 제1기동대장 서영진 ▲ 경찰특공대장 이규종 ▲ 중부경찰서 청문감사관 김기덕 ▲ 중부경찰서 112종합상황실장 배재경 ▲ 중부경찰서 경무과장 손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