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마스크 쓰세요' 택시기사 권유에 목 조른 40대 쇠고랑

기사입력 : 2020.10.08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포항북부경찰서는 8일 운행중인 택시 안에서 마스크 착용을 권유하는 기사를 때린 혐의로 A(45)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3일 오후 550분쯤 포항 죽도시장 공영주차장 인근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택시를 탄 뒤, 마스크 착용을 권유하는 택시 운전기사 B(67)를 폭언하고 목을 조르거나 B씨 안경을 던진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폭언과 폭행장면이 택시 블랙박스에 고스란히 촬영돼 구속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임의동행한 뒤 귀가시켰다. 이후 다시 조사를 거쳐 구속영장을 신청해 이날 발부받았다.

경찰은 사건 발생 당시 A씨가 술에 취한 상태였다고 밝혔다.

포항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지난달 180시부터 해제 시점까지 포항 전 지역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도록 행정명령을 내렸다.

김형경 형사과장은 "마스크 의무 착용 행정명령이 발령됐음에도 최근 마스크 관련 시비가 끊이지 않아 방역수칙을 위반한 사람에 대해서 엄정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러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코로나 19 청정지역 울릉도 뚫...[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유일 코로나 19 청정지역인 울릉도에 처음으로 확진자가 발생했다.25일 울릉군 에 따르면 울릉 인근 바다에 조업하러 온 제주 어민 A(62·제주 서귀포시)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A씨는 전날 울릉군 보건의료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그는 울릉 인근 바다에서 조업중 기침, 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여 24일 울릉도에 들어왔다.이 과정에서 A씨는 택시를 타고 울릉의료원으로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