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정세균 총리, 경주 불국사 방문

이철우 지사·주낙영 시장, 방폐장 유치지역 조속한 지원 등 요청

기사입력 : 2020.11.16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정세균 국무총리가 이철우 경북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등과 함께 불국사 경내로 들어서고 있다.[경주시 제공]

[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14일 경북 경주를 찾아 방사성폐기물처리장(방폐장) 유치지역 지원사업 조속 추진 등 지역 현안사업을 청취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이날 정 총리는 세계문화유산인 대한민국 대표사찰 불국사를 방문, 이철우 경북지사와 주낙영 경주시장, 불국사 종우 주지스님 등과 차담회를 가진 뒤 극락전에서 참배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이철우 지사로부터 경주시장과 함께 '방폐장 유치지역 지원사업' 조속 추진과 '방폐물 반입 수수료 인상' 등 지역현안을 들었다.

경주 방폐장은 지난 1986년 이래 19년간 표류해 온 국책사업으로 2005년 주민투표 결과 89.5%의 압도적인 찬성률로 유치됐다.

하지만 유치 15년이 지났으나 당초 정부가 약속한 55개 사업 중 완료된 사업은 34건에 불과하다.

또 2005년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의 유치지역지원에 관한 특별법'제정(2005.3.31) 이후 한 번도 개정되지 않은 방폐물 반입수수료를 현실에 맞게 인상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혁신원자력연구개발 기반 조성'에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 조기추진과 국비지원, '경주 문무대왕릉 정비'에 국비 추가지원, '천북 희망농원 환경개선'사업에 국비 신규반영 등도 함께 건의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를 찾아준 총리에게 감사드린다"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많은 문화유산과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는 경주의 위상 제고에 정부가 힘써 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천년 경주의 위상을 확고히 하면서 원자력 연구개발 등 새로운 발전 기반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며 "중앙정부의 아낌없는 지원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에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역 현안사업이 조속히 추진돼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 경제가 되살아 날 수 있도록 범정부차원에서 적극 지원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 총리는 지난달 30일 안동과 경북도청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백신 개발현장을 방문했으며 이어 지난 7일에는 포항 지진현장과 죽도시장 등을 찾아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민심을 달랬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코로나 19 청정지역 울릉도 뚫...[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유일 코로나 19 청정지역인 울릉도에 처음으로 확진자가 발생했다.25일 울릉군 에 따르면 울릉 인근 바다에 조업하러 온 제주 어민 A(62·제주 서귀포시)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A씨는 전날 울릉군 보건의료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그는 울릉 인근 바다에서 조업중 기침, 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여 24일 울릉도에 들어왔다.이 과정에서 A씨는 택시를 타고 울릉의료원으로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