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코로나 19 청정지역 울릉도 뚫렸다...울릉바다에 조업나온 60대 제주어민 확진

기사입력 : 2020.11.25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사진은 특정 기사내용과 관계없음)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유일 코로나 19 청정지역인 울릉도에 처음으로 확진자가 발생했다.

25일 울릉군 에 따르면 울릉 인근 바다에 조업하러 온 제주 어민 A(62·제주 서귀포시)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전날 울릉군 보건의료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울릉 인근 바다에서 조업중 기침, 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여 24일 울릉도에 들어왔다.

이 과정에서 A씨는 택시를 타고 울릉의료원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A씨와 접촉한 택시기사 2명과 선별진료소 근무자 3명등을 검사후 자가격리 조치 했고 보건의료원 등을 소독했다.

또한 A씨와 선원 5명을 선내격리 조치했으며, A씨의 확진 판정 이후 제주지역 병상 배정 후 어선 이동 명령을 조치했다.

제주도민이지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확진자 관련 지침에 따라, 확진자 통계는 확진자의 거주지가 아닌 검사기관의 통계로 집계되어 울릉군 확진자로 분류됐다.

한편 울릉도는 과거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나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MERS) 같은 유행성 감염병에도 영향을 받지 않았던 곳이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것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도기욱 경북도의회 부의장,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도기욱 경북도의회 부의장이 지난 21일 '자치분권 2.0'시대의 개막을 응원하는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에 동참했다. 도 부의장은 "32년 만에 개정된 지방자치법과 75년 만에 실시되는 자치경찰제는 지방정부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 변혁의 시작이 될 것"이라며 "자치분권 2.0시대의 새로운 경북발전을 위해 소처럼 우직하게 한 걸음 한 걸음씩 쉬지 않고 나아가겠다"고 말했다.김은수 예천군의회 의장의 지명을 받은 도 부의장은 다음 참여자로 국민의 힘 원내대표인 정영길 경북도의원, 이춘우 경북도의회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