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경주 40년 숙원 '희망농원' 환경 개선 사업…국무회의 공식 안건으로 보고

기사입력 : 2021.01.11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경주시 천북면 신당 3리 희망농원 전경.[경주시 제공]

[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경북 경주시는 오는 19일 열리는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에서 '천북면 희망농원 환경 개선 사업'이 공식 안건으로 보고 된다고 10일 밝혔다.

국무회의에는 국민권익위가 과거 희망농원 강제 이주로 고통받은 한센인과 이주민의 정주 여건 개선에 정부 지원의 필요성을 설명할 예정이다.

또 관련 부처인 환경부·농식품부는 환경개선에 필요한 국비 조기 지원 등을 요청한다.

앞서 지난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민권익위는 관계기관 회의에서 경주시·경북도·환경부·농식품부 4개 기관은 폐슬레이트 철거, 노후 침전조 정비, 하수관거 정비, 집단 계사 벽체·바닥 철거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환경부가 폐슬레이트, 노후 침전조, 하수관거 등의 정비를 담당하기로 했으나 집단 계사 벽체·바닥 철거는 법적 근거가 없어 부처 지정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따라 시는 국무 조정회의에서 국민권익위를 통해 대응 보고와 환경 개선 예산 210억원 중 국비 117억원의 조기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희망농원은 시설 노후화로 집단 계사 시설에서 나온 분뇨로 인해 주변 환경 훼손은 물론 인근 도시 포항시의 식수원인 형산강 수질 오염 등이 우려됨에 따라 환경개선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한편 희망농원은 정부의 경주 보문관광단지 개발로 1979년 경주시 천북면 신당 3리 일원으로 강제 이주하면서 형성된 양계장 마을이다.

집단 계사 452동이 오래되고 낡아 환경이 열악하고 재래식 정화조와 낡은 하수관로에서 악취가 발생하는 등 환경 개선이 지급한 지역이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도기욱 경북도의회 부의장,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도기욱 경북도의회 부의장이 지난 21일 '자치분권 2.0'시대의 개막을 응원하는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에 동참했다. 도 부의장은 "32년 만에 개정된 지방자치법과 75년 만에 실시되는 자치경찰제는 지방정부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 변혁의 시작이 될 것"이라며 "자치분권 2.0시대의 새로운 경북발전을 위해 소처럼 우직하게 한 걸음 한 걸음씩 쉬지 않고 나아가겠다"고 말했다.김은수 예천군의회 의장의 지명을 받은 도 부의장은 다음 참여자로 국민의 힘 원내대표인 정영길 경북도의원, 이춘우 경북도의회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