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사람

사람

한상철 신임 포항해양경찰서장 취임...철저한 임무수행으로 국민의 신뢰에 보답할 것

기사입력 : 2021.01.12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한상철 2018년 당시 동해해양경찰서장이 울릉도를 방문해 중국어선이 고정 피항하는 울릉 사동항과 저동앞바다. 와달리 등 연안해역을 둘러보고 있다(헤럴드 DB)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한상철(54) 신임 경북 포항해양경찰서장이 12일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신임 한서장은 밖으로는 강한 해경이 되도록 다함께 노력하고 안으로는 소통·화합·존중으로 활기찬 조직을 만들겠다며 취임 포부를 밝혔다.

이어 " 해상 주권 수호와 해상 범죄 예방, 해양환경 보호 등에 적극 노력해 사랑과 신뢰받는 해경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북 봉화 출신인 한서장은 안동고등학교를 나와 한국 방송통신대학교 법학과 와 인하대학교 정책대학원을 졸업(행정학 석사)하고 1991년 순경 특채로 공직에 입문한뒤 포항해양경비안전서 1003함장, 동해해양경비안전서 1511함장을 거쳐 2018년 총경으로 승진했다.

이후 해양경찰청 수상레저과장, 동해해양경찰서장, 남해·중부지방해양경찰청 경비과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치면서 대인관계가 원만하다는 평가다.

특히 2018년 당시 동해양경찰서장 재임시 중국어선 불법조업 현장 확인을 위해 울릉도·독도를 수시로 순찰하며 해양주권 수호에 힘을 쏟아왔다.

한편 지난 20201월에 부임해 1년간 근무한 이영호 전임 서장은 서해지방해양경찰청 해양치안지도관으로 자리를 옮겼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도기욱 경북도의회 부의장,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도기욱 경북도의회 부의장이 지난 21일 '자치분권 2.0'시대의 개막을 응원하는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에 동참했다. 도 부의장은 "32년 만에 개정된 지방자치법과 75년 만에 실시되는 자치경찰제는 지방정부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 변혁의 시작이 될 것"이라며 "자치분권 2.0시대의 새로운 경북발전을 위해 소처럼 우직하게 한 걸음 한 걸음씩 쉬지 않고 나아가겠다"고 말했다.김은수 예천군의회 의장의 지명을 받은 도 부의장은 다음 참여자로 국민의 힘 원내대표인 정영길 경북도의원, 이춘우 경북도의회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