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교육

교육

안동대 전용호 교수팀,세계첫 사과 탄저병 방제 미생물 유전체 규명

기사입력 : 2021.01.13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사과 탄저병 방제 균주 AK-0 유전체 (안동대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국립안동대학교 전용호 식물의학과 교수 연구팀이 농업에서 심각한 문제인 탄저병을 방제할 수 있는 효과적인 유용 미생물을 개발하고, 동 균주 유전체를 세계 처음으로 규명했다.

13일 안동대에 따르면 유용 미생물 바실러스 벨레젠시스(Bacillusvelezensis) AK-0는 사과 탄저병을 비롯해 고추 탄저병, 인삼 뿌리썩음병을 효율적으로 방제하며, 식물 생육촉진 효과도 뛰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동 균주의 전체 유전체인 400여만 개의 염기와 3795개의 유전자를 밝혀냈다.

항균활성에 관련된 2차 대사 산물에 대한 연구를 통해 보다 우수한 미생물 살균제를 개발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

이번 연구는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의 포스트게놈 유전체사업의 지원을 받아 미생물제제 전문 기업인 고려바이오와 공동으로 이뤄졌다.

image
국립안동대학교 식물의학과 임상식물병리연구팀(왼쪽첫번째 전용호 교수, 두번째 제1저자 김영수 박사)

특히 세계적 학술지인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Report) 최신 온라인판에도 게재됐다.

전용호 교수팀은 이번 연구에서 사용된 AK-0 균주를 고려바이오에 기술이전해 '탄저킬' 액제를 성공적으로 런칭했다.

국내 사과 탄저병을 일으키는 병원균은 이미 변이가 발생해 화학농약에 내성을 가진 균주가 출현했고, 기존 농약으로는 방제가 어려운 실정이다.

연구팀이 런칭한 탄저킬은, 유용미생물인 AK-0 균주가 탄저병균의 포자발아, 균사생장 및 부착기 형성을 완전히 억제함으로써 탄저병이 발생하지 못하게 한다.

화학약제에 내성이 있는 탄저병균주도 효과적으로 방제하는 것이 입증돼 내성균주 방제에도 새로운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image
미생물제제 '탄저킬'을 처리한 사과(가운데)와 무처리 사과(오른쪽) (안동대 제공)

전 교수는 이 생물농약의 개발은 친환경 농산물 생산을 위한 제품으로 미생물을 이용한 저항성 탄저병균 관리에 새로운 대안이 될 것이라며, 추가적인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우수 균주 발굴과 살균 메커니즘의 심도 있는 연구를 통해 연구개발 제품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것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도기욱 경북도의회 부의장,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도기욱 경북도의회 부의장이 지난 21일 '자치분권 2.0'시대의 개막을 응원하는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에 동참했다. 도 부의장은 "32년 만에 개정된 지방자치법과 75년 만에 실시되는 자치경찰제는 지방정부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 변혁의 시작이 될 것"이라며 "자치분권 2.0시대의 새로운 경북발전을 위해 소처럼 우직하게 한 걸음 한 걸음씩 쉬지 않고 나아가겠다"고 말했다.김은수 예천군의회 의장의 지명을 받은 도 부의장은 다음 참여자로 국민의 힘 원내대표인 정영길 경북도의원, 이춘우 경북도의회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