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대구경북 행정기관 민원서비스 종합평가 낙제점

기사입력 : 2021.01.13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대구경북 행정기관 대부분이 '2020년 민원서비스 종합평가'에서 기대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와 행정안전부는 13일 행정기관 304(중앙 44, ·도교육청 17, 광역·기초자치단체 243)을 대상으로 실시한 지난해 민원서비스 종합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모두 29개 기관이 '최우수'로 선정된 가운데 대구와 경북에서는 최우수 등급가등급을 받은 기관은 한 곳도 없었다. 그나마, 대구시교육청과 경북 김천시·상주시·영주시 등이 나등급을 받았다.

대구시는 다등급이었고, 경북도와 경북도교육청은 라 등급에 그쳤다.

가장 낮은 낙제점 수준의 마등급 기관도 8곳이나 됐다. 경산시 군위군 봉화군 울릉군 의성군 대구시 달서구 중구 등이다.

마등급을 받은 기관은 전체 조사기관 304곳의 10%뿐이다.

이번 민원서비스 평가는 201910월부터 20208월까지 1년여 동안 추진한 민원서비스 실적을 평가하고, 종합점수 순위에 따라 기관 유형별로 평가등급(5)을 결정했다. ·마등급 각각 10%, ·라등급 각각 20%, 다등급 40% 등이다.

평가는 민원행정 관리기반, 민원행정 활동, 민원처리 성과 등 3대 분야 5개 항목에 대해 서면평가, 현장실사, 설문조사를 병행해 진행했다.

특히, 장애인·고령자·임산부·외국인주민 등 사회적 배려대상자 민원서비스 수준을 강조했고, 민원담당자 보호를 위한 안전한 근무환경 조성 수준을 반영했다. 국민의 정책참여 활성화를 위한 국민제안의 정책반영 노력도와 고충민원의 적극적인 처리·해결을 위한 노력·과정에 대한 평가도 강화했다.

권익위와 행안부는 우수기관에 대해 정부포상과 함께 특별교부세 등 재정인센티브를 지급하고, 우수사례는 모든 행정기관에 공유·확산될 계획이다.

또 평가 미흡기관을 대상으로 교육과 컨설팅을 제공하는 등 평가결과에 대한 후속관리를 강화해 민원서비스 수준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이재영 행안부 차관은 이번 평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급격히 변화하는 디지털 환경에 상대적으로 적응력이 낮은 민원취약계층의 서비스 수준을 반영해 평가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앞으로도 비대면·디지털 민원서비스를 확대하는 한편 디지털 약자를 배려하는 포용적 민원서비스를 한층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대구경북 행정기관 민원서비스 평가 결과

가등급=없음

나등급=대구시교육청 김천시 상주시 영주시

다등급=대구시 경주시 구미시 안동시 영천시 포항시 고령군 성주군 영덕군 영양군 예천군 청도군 칠곡군 대구 동구 수성구

라등급=경북도교육청 경북도 문경시 울진군 청송군 대구시 남구 북구 서구 달성군

마등급=경산시 군위군 봉화군 울릉군 의성군 대구시 달서구 중구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도기욱 경북도의회 부의장,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도기욱 경북도의회 부의장이 지난 21일 '자치분권 2.0'시대의 개막을 응원하는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에 동참했다. 도 부의장은 "32년 만에 개정된 지방자치법과 75년 만에 실시되는 자치경찰제는 지방정부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 변혁의 시작이 될 것"이라며 "자치분권 2.0시대의 새로운 경북발전을 위해 소처럼 우직하게 한 걸음 한 걸음씩 쉬지 않고 나아가겠다"고 말했다.김은수 예천군의회 의장의 지명을 받은 도 부의장은 다음 참여자로 국민의 힘 원내대표인 정영길 경북도의원, 이춘우 경북도의회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