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포토뉴스]마지막 절기 '대한' 경북 포항 운하에 꽃망울 터트린 매화

기사입력 : 2021.01.20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24절기 중 마지막 절기이자 '큰 추위'라는 뜻의 대한(大寒)20, 경북 포항의 관광명소로 유명한 운하주변에 봄의 전령사인 매화가 꽃망울을 터트려 눈길을 끈다.

매화 꽃말은 기품품격이다. 장미과에 속하며 예전에는 관상용으로 많이 쓰여 고려와 조선시대에는 주로 양반집 정원에 심었다. 매화는 밝은 꽃색깔과 꽃향기로 선비나 화가들의 시와 글, 그리고 그림에 단골 소재로 등장하며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이는 추위를 이기고, 꽃을 피워 봄을 먼저 알려주는 매화의 특성이 불의에 굴하지 않는 의로운 선비정신의 표상으로 여겨졌기 때문이다. (사진=포항시 해도동 독자 제공)

image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것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소백산서 30대 남성 등반객 부[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지난달 28일 낮 12시 25분쯤 소백산 연화봉에서 비로봉 방향 1.8㎞ 지점에서 혼자 등반에 나선 A(35·남.경기도 안산)씨가 빙판길에 미끄러져 넘어졌다.이 사고로 A씨는 발목 부위에 부상을 입었고 직접 갖고 있던 휴대전화로 119구조대에 도움을 요청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영주소방서 구급대는 응급처치한 뒤 A씨를 이송하기 위해 경상북도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