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포항시, 민생경제 활성화 5대 대책 발표...유흥주점 등 집합금지 업소 200만원씩 지원

기사입력 : 2021.02.08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이강덕 시장이 '골목상권 회복·민생경제 활성화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포항시는 8일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한 골목상권 회복과 민생경제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시는 코로나19 피해업종 긴급 구제 지원, 전국 최대 규모인 5000억원 포항사랑상품권 발행, 착한 나눔 임대사업 등에 세제 지원, 사회적 취약계층 긴급 복지, 철강·미래 신산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5대 핵심 대책으로 내놓았다.

우선 코로나19로 생계 위협을 받고 있는 집합금지 업종, 영업피해 업종, 영업 자율중단 업종 소상공인에 대한 긴급 피해 구제지원을 한다.

단란주점·유흥주점 등 집합금지 업종 565곳 각 200만원, 식당·카페·노래연습장·PC·숙박시설·여행사·실내체육시설 등 영업피해 업종 11303곳은 각 100만원을 지원한다. 관내 목욕탕 100곳도 100만원씩 지급한다.

시는 8일부터 11일까지 설 명절 이전에 신속히 지급할 계획이다.

또 올해 전국 최대 규모인 5천억원 어치 포항사랑상품권을 발행키로 하고 상반기에 3천억원을 발행한다.

올해 발행액은 연중 10% 특별할인을 적용해 소비를 확대하고 소상공인 어려움을 덜기로 했다.

올해 상반기 상가 임대료를 3개월 이상 인하하는 건물주에게 임대료 인하액 50%에 해당하는 건축물 재산세를 감면한다.

개인(법인)사업자 주민세 100% 감면, 영업용 차량 1대당 최대 10만원의 자동차세 감면, 소상공인 생계형 차량 취득세 100% 감면과 공유재산 사용료·대부료 감면을 지원한다.

중소기업 육성자금(1500억원, 이차보전 3~3.5%), 소상공인 특례보증(15억원, 이차보전 3%), 수출기업 해외물류비 지원과 함께 관내 기업체 수주율을 80% 이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소득 상실, 질병 등으로 생계가 곤란한 위기가정에 생계비를 최대 6개월, 의료비를 최대 300만원까지 한시적으로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포항시 간부공무원 1% 나눔사업' '포스코 사랑의 열매 지정기탁금' 재원 15천만원으로 정부 3차 재난지원금 제외 대상인 노점상, 일용근로자 등 취약계층 500여가구에 최대 50만원을 준다.

418억원을 들여 취약계층 17310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

시는 주력산업인 철강산업 고도화와 배터리산업, 바이오헬스산업,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해양관광산업 등을 육성해 일자리 12만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특히 어려운 소상공인 위기 극복은 물론 취약계층을 위한 맞춤형 지원으로 지역 민생경제 회복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울릉도에 시누크 헬기로 코로...[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울릉도 섬 주민에게 접종할 코로나19 백신 200인분이 28일 헬기를 통해 수송됐다.전국에서 유일하게 헬기로 수송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이날 오전 9시쯤 경기 이천 특수전사령부 헬기장에서 군 헬기(CH-47D)에 실려 1시간20분 후인 오전 10시20분쯤 울릉도에 도착했고, 백신은 대기 중이던 울릉경찰서 순찰차와 해군 차량의 호송을 받으며 이날 오전 10시 35분쯤 울릉군 보건의료원으로 안전하게 전달됐다.지난 24일 경북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