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대구경북, 15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전환

5명 이상 사적모임 금지 유지…직계가족은 허용

기사입력 : 2021.02.14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헤럴드 DB 자료]

[헤럴드경제(대구경북)=김병진 기자]대구경북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오는 15일부터 2단계에서 1.5단계로 완화된다.

14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번 조치는 오는 28일까지 적용되며 정부가 거리두기를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로 낮추기로 결정한 데 다른 것이다.

이에 따라 2주간 식당·카페,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실내스탠딩 공연장 등의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시간 제한이 없어진다.

하지만 중점관리시설 중 방문판매·직접판매 홍보관, 유흥시설은 오후 10시까지만 운영이 가능하다.

또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는 유지되지만 직계가족 모임, 시설관리자가 있는 스포츠 영업시설에서의 풋살, 축구, 야구 등 경기 개최는 예외적으로 허용된다.

여기에 돌봄기능이 필요한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는 운영을 재개하지만 감염에 취약한 어르신들이 이용하는 경로당은 휴관이 연장된다.

고위험 시설인 요양·정신병원 및 사회복지시설의 경우 백신접종을 앞두고 안정적 관리가 필요한 점 등을 고려해 영상면회 등 비접촉면회만 가능하다.

대구시 관계자는 "이번 1.5단계로의 조정은 감염자 감소 추세와 경제 어려움 등을 고려한 것이지만 언제든지 확진자가 늘수 있는 만큼 시도민들은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0시 현재 대구경북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8명이 추가로 발생했으며 대구는 모두 지역 감염자로 북구 일가족 관련자 1명, 북구 소재 병원 내 1명, 확진자 접촉자 1명 등이다.

경북은 포항에서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1명과 해외에서 입국했던 1명이, 청도에서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2명이, 안동에서도 서울한양대병원 퇴원환자 1명이 확진됐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소백산서 30대 남성 등반객 부[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지난달 28일 낮 12시 25분쯤 소백산 연화봉에서 비로봉 방향 1.8㎞ 지점에서 혼자 등반에 나선 A(35·남.경기도 안산)씨가 빙판길에 미끄러져 넘어졌다.이 사고로 A씨는 발목 부위에 부상을 입었고 직접 갖고 있던 휴대전화로 119구조대에 도움을 요청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영주소방서 구급대는 응급처치한 뒤 A씨를 이송하기 위해 경상북도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