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봉화에 319일 만에 코로나19 확진자 1명 발생...누적72명

기사입력 : 2021.02.16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손병규 봉화군 보건소장이 코로나19 관련 브리핑하고 있다. (봉화군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봉화에서 319일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이에 따라 봉화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72명으로 늘었다

봉화군은 16A()씨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확진자 A씨는 몸이 아파 지난 14일 인근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튿날 고열 증세로 군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 검사 결과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A씨와 밀접접촉한 남편과 시모 등 가족 2명을 비롯해 A씨가 방문했던 병원의 간호사와 직원 등 3명의 검체를 채취해 조사하고 있다.

또 지금까지 파악한 확진자 동선을 바탕으로 방역소독하고 있다.

확진자가 방문한 병원 등에 대해서도 방역소독을 완료했다.

앞서 A씨 집에는 설 명절을 맞아 지난 11~12일 대구와 대전에 거주하고 있던 딸 가족이 방문했다

봉화에는 지난해 44일 춘양면 푸른요양원 코로나19 확진자를 마지막으로 이날까지 319일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아 경북도내 최장 기록을 세웠다.

엄태항 군수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코로나19 확산을 막겠다""군민은 각종 모임이나 행사 참여를 자제하고 위생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소백산서 30대 남성 등반객 부[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지난달 28일 낮 12시 25분쯤 소백산 연화봉에서 비로봉 방향 1.8㎞ 지점에서 혼자 등반에 나선 A(35·남.경기도 안산)씨가 빙판길에 미끄러져 넘어졌다.이 사고로 A씨는 발목 부위에 부상을 입었고 직접 갖고 있던 휴대전화로 119구조대에 도움을 요청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영주소방서 구급대는 응급처치한 뒤 A씨를 이송하기 위해 경상북도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