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대구 첫 코로나 백신 접종대상은 요양병원 부부 의사

기사입력 : 2021.02.26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대구시는 25일 예방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의훈련을 실시했다.[대구시 제공]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대구시는 코로나19 예방 접종 첫 대상자로 북구 소재 한솔요양병원을 운영하는 부부 의사 황순구(61)·이명옥(60)씨를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들은 26일 오전 9시 30분 권영진 대구시장 등이 지켜보는 가운데 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을 예정이다.

또 요양시설 1호 접종자는 2008년부터 13년간 닥터김노인요양센터를 운영해온 김혜원(61) 사회복지사로 중구보건소에서 접종을 진행한다.

시는 26일 접종을 시작으로 요양병원, 요양시설 등 210여 개 시설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1만2000여명에게 순차적으로 백신 접종에 나선다.

화이자 백신은 다음달 8일부터 대구지역접종센터 등 코로나19 환자치료 의료기관 종사자를 대상으로 접종한다.

일반 시민들은 백신 공급상황에 따라 지역별 예방접종센터, 위탁의료기관 등에서 오는 7월부터 백신을 맞을 수 있을 전망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 1년여간 힘든 시간을 이겨내고 방역을 성공적으로 이끈 시민정신으로 백신 접종에 다 같이 힘을 모아 코로나19 전쟁을 종식시키자"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LH 대구경북본부, 다자녀 전세임대 입주자 모[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LH(한국토지주택공사) 대구경북본부는 다음달 1일부터 17일까지 다자녀 가구를 위한 전세임대주택 입주자 모집 신청접수를 받는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다자녀 가구를 위한 지역 전세임대 공급물량은 총 227가구(대구권 103가구, 경북권 124가구)다.다자녀 전세임대는 미성년 2자녀 이상 무주택 가구로서 수급자 또는 차상위 계층이거나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70% 이하이고 국민임대주택의 자산요건을 충족하는 경우 신청이 가능하다.신청자 중 수급자(생계, 의료, 주거, 교육) 및 차상위 계층을 1순위, 그 외 가구를 2순위로 공급하며 동일 순위 내에서 경쟁이 있는 경우 자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