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안동시,출산장려시책 확대 운영...출산장려금·축하금 지원

기사입력 : 2021.03.01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안동시는 지역의 출산율을 회복하고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매년 출산장려금 및 축하금을 지원한다.


1일 안동시에 따르면 출산장려금 지원 금액은 첫째 자녀는 월10만 원, 둘째 자녀는 월20만 원, 셋째 자녀이상은 월30만 원씩 24개월까지 지원하게 되며 지원대상자는 읍··동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출산장려금 지원은 신생아 출생일 기준으로 부 또는 모가 지원 대상 자녀와 함께 안동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어야 한다.

전입한 경우 보호자가 자녀와 함께 관할 읍··동으로 전입신고한 날의 다음 달부터 남은 기간에 대해 지원한다.

신생아 출생 후 보호자의 사망, 이혼 등의 사유로 보호자가 아닌 자가 양육하는 경우에도 지원대상이 되며, 안동시에 주소를 둔 가정에서 24개월 미만의 영유아를 입양한 경우에도 지원을 한다.

출산축하금의 경우 출생 등록한 날 다음 달에 50만원을 지원하고, 해당자녀와 함께 12개월 동안 지속해서 주소를 둔 가정에 12개월이 되는 다음 달에 50만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안동시보건소 관계자는 "출산장려금과 축하금 지원을 통해 신생아 양육 및 건강관리에 따른 심리적·경제적 부담을 경감시키고, 행복한 출산으로 아이키우기 좋은 안동을 만들 수 있도록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것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LH 대구경북본부, 다자녀 전세임대 입주자 모[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LH(한국토지주택공사) 대구경북본부는 다음달 1일부터 17일까지 다자녀 가구를 위한 전세임대주택 입주자 모집 신청접수를 받는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다자녀 가구를 위한 지역 전세임대 공급물량은 총 227가구(대구권 103가구, 경북권 124가구)다.다자녀 전세임대는 미성년 2자녀 이상 무주택 가구로서 수급자 또는 차상위 계층이거나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70% 이하이고 국민임대주택의 자산요건을 충족하는 경우 신청이 가능하다.신청자 중 수급자(생계, 의료, 주거, 교육) 및 차상위 계층을 1순위, 그 외 가구를 2순위로 공급하며 동일 순위 내에서 경쟁이 있는 경우 자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