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대한민국 곤충체험 1번지...예천곤충생태원 1일부터 새봄맞이 관람객 맞아

기사입력 : 2021.04.01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예천곤충생태체험관 전경.(헤럴드 DB)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예천군의 대표 관광명소인 예천곤충생태원이 화사한 봄과 함께 1일부터 새롭게 관람객을 맞이한다.

예천군에 따르면 식충·곤충 온실의 내부 정비등으로 2곳의 온실을 동절기 동안 관람을 중단했다.

2곳의 온실등은 이기간 동안 시설을 안전하게 개선하고 확충했다.

식충식물 유리 온실에 관람객들의 흥미를 끌 수 있도록 곤충을 잡아먹는 파리지옥, 끈끈이주걱 등 11종 식충식물을 가까이에서 살펴보고 접할 수 있도록 배치했다.

곤충체험 온실에도 35종의 다양한 식물들과 물속에 사는 수서곤충 4종을 비롯해 장수풍뎅이 유충, 장수풍뎅이, 사슴벌레를 직접 만지고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게다가 수직벽체 화단을 만들어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달 중순부터는 다람쥐 터널을 조성해 다람쥐를 관찰할 수 있도록 하는 코로나 블루를 치유할 수 있는 힐링 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image
예천 곤충생태원이 새단장을 끝내고 1일부터 다시 문을 연다(예천군 제공)

안전매트와 인조 잔디를 유아 통통놀이터에 설치하고 바닥분수 대리석을 3cm에서 5cm로 교체해 혹시 모를 어린이 안전사고를 사전에 대비해 편안한 관람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 산수유, 개나리, 매화, 벚꽃 등 봄을 알리는 식물들을 비롯해 겨울까지 사계절 내내 다양한 식물들을 관찰할 수 있도록 했다. 식충식물 유리온실 옆에는 튤립 정원을 새롭게 조성해 즐거움을 선사한다.

예천곤충생태원 공식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누구나 쉽게 온라인으로도 즐길 수 있도록 야생화 개화·결실 사진과 영상을 올릴 계획이다.

예천군 관계자는 새롭게 단장한 예천곤충생태원이 아이들에게는 생태 체험과 학습 기회를 제공하고 어른들에게는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위로 하는데 손색이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많이 본 기사

LH 대구경북본부, 다자녀 전세임대 입주자 모[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LH(한국토지주택공사) 대구경북본부는 다음달 1일부터 17일까지 다자녀 가구를 위한 전세임대주택 입주자 모집 신청접수를 받는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다자녀 가구를 위한 지역 전세임대 공급물량은 총 227가구(대구권 103가구, 경북권 124가구)다.다자녀 전세임대는 미성년 2자녀 이상 무주택 가구로서 수급자 또는 차상위 계층이거나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70% 이하이고 국민임대주택의 자산요건을 충족하는 경우 신청이 가능하다.신청자 중 수급자(생계, 의료, 주거, 교육) 및 차상위 계층을 1순위, 그 외 가구를 2순위로 공급하며 동일 순위 내에서 경쟁이 있는 경우 자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